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주시 오창읍, 폐기물업체 자금살포설 엄정 수사 촉구

기사승인 2019.06.26  15:07:32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창 페기물 업체 수십억원 자금살포 신속한 수사 촉구한다”

   
▲ 【충북·세종=청주일보】청주시 오창읍 소각장, 매립장 반대 대책위가 폐기물업체 자금살포에 대해 검찰의 조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정수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김정수 기자 = 청주시 오창읍 소각장 반대 추진위는 26일 오전 11시 청주지방검찰청 정문앞에서 검찰의 조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날 비가오는 가운데 열린 집회에는 신명섭, 박병순. 이종진, 박지완씨 등 4명의 위원장과 홍성민 사무국장, 송성용 기획분과장 반대대책위 임원들과 주민들 약 50여명이 참석해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발언에 나선 신명섭 공동대책위원장은 “업체에서 수십억의 자금이 지역에 살포된 의혹이 있어 지역민들간의 불신과 박목이 거듭되고 있어 주민들 화합차원에서 조속한 수사를 축구한다”고 발언했다.

이어 박병순 위원장은”국민들의 재산과 안녕을 지켜줘야 할 검찰이 현재까지 기민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은 수사 의지가 미약한 것이 아니냐”며 질책했다.

대책위는 성명서에서 오창 페기물업체에 취업한 환경공무원의 연관부서 출입기록을 조사해 적절치 못한 로비와 역활로 매립장, 소각장, 건조장 사업에 편의를 제공받았는지 밝혀 줄것을 촉구했다.

페기물업체가 십수억원의 자금을 살포하고 주민도 알지 못하는 단체에 6억원을 지급한다는 설과 실제 매립장 사업기난 연장에 1억원을 살포했다고 비난하며 주장했다.

자금을 받은 일부단체가 발전기금이라 하지만 이 행위는 금강유역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를 받기위한 자금 살포라고 주장하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매립장 사업의 용량증설과 소각장, 건조장, 사업에 찬성하거나 묵시적으로 동조한 환경단체 간부와 오창 인터넷카페 운영진과의 유착관계를 밝혀 줄 것도 요구했다.

(동영상) 청주지방검찰청앞 수사촉구 집회 또한, 오창에서 십수년간 매립장 사업을 하며 매립장 용량을 증설하고 소각장, 건조장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하는 데 지역 정치인과 청주시의 묵인 없이는 어려워 이들의 커넥션 관계도 파헤쳐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오창읍은 매년 1000여명의 신생아가 탄생하는 성장가능성이 많은 지역으로 어린이.청소년이 2만여명, 4만여명의 기업체 종사자 총 7만여명의 주민이 살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집회 말미에 김근태 부위원장은”검찰에 정보공개를 신청했으며 청주지검장의 면담을 요청했으며 조만간 지검장과 대화를 해서 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밝혀 참석한 주민들의 갈채를 받았다.

이들은 청주지검장 면담등 요구사항을 전달한뒤 오전 11시 40분경 자진해산했다.

김정수 기자 pork5469@daum.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