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주대 산디과, 공공디자인 재능나눔 최우수상

기사승인 2019.12.10  17:07:3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도와 지역 가치 협력 위한 봉사활동 성료, 조성배 교수 도지사 표창

   
▲ 【충북·세종=청주일보】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 학생들이 제6기 충청북도 공공디자인 재능나눔사업 활동성과 발표회 및 시상식에서 최우수상과 장려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주대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대학교(총장 차천수) 산업디자인학과는 제6기 충청북도 공공디자인 재능나눔 봉사활동에서 최우수상과 장려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청주대는 4월부터 10월까지 7개월 동안 진행한 2019 제6기 충청북도 공공디자인 재능나눔 사업에 학생 봉사활동으로 참여해 최우수상과 장려상을 수상했으며, 산업디자인학과 조성배 교수는 충청북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충청북도 공공디자인 재능나눔 사업은 충청북도 지역에 필요한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 대학생의 재능기부로 디자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실제로 적용하기 위한 목적으로 매년 진행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는 이번 사업 대상지로 운천·신봉동, 수동, 영운동, 내덕동 등 4개 권역을 선정해 지역의 삶을 질을 높이기 위한 도시재생 관점에서 실질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운천·신봉동을 담당한 팀은 청주고인쇄박물관과 흥덕사, 운리단길을 연결하는 관광 콘텐츠 개발 및 골목상권 활성화 아이디어로 호평을 받아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수동 팀은 현재 거주하고 있는 원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수동을 청주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탈바꿈하는 디자인을 제안해 ‘장려상’을 수상했다.

운동 팀은 지역에 위치한 병원과 무심천을 연결하는 건강한 마을 공동체 구성을 테마로 아이디어를 도출했다.

내덕동 팀은 청주농고를 중심으로 한 도시농업을 테마로 지역 공동체를 실현을 도모했고, 난립한 무속인들의 외부 간판을 현대적으로 탈바꿈할 것을 제안했다.

청주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는 현재 국제적인 디자인 인증기관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세계랭킹 7위, 국내랭킹 1위에 올라 있는 디자인 명문 대학으로 해외에서 인정받은 디자인을 지역에 재능나눔의 형태로 봉사하며 지역가치 창출에 이바지하고 있다.

청주대 관계자는 "충청북도 공공디자인 재능나눔 사업은 지역의 대학과 지자체가 협력하면서 진행하는 지역 가치 창출을 위한 대표적인 사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꾸준히 제안하고, 적용하는 밑거름으로 활용하는데 그 의미가 크며, 실질적인 관-학 협력의 우수한 사례로 손꼽히고 있다"고 전했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