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 고] 경부고속도로, 상주청주분기점 25톤 화물차 가드레일 뚫고 국도 추락 1명 부상

기사승인 2019.10.10  06:46:05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세종=청주일보】경부고속도로 가드레일을 추돌하고 국도변 하천변에 추락한 화물차. <사진=송영훈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김정수 기자 = 10일 새벽 1시 경 충북 청주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상주 청주 분기점 인근에서 김모씨(60세)가 운전하던 25톤 화물 트럭이 콘크리트 가드레일을 뚫고 고속도로 5m 아래 국도변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화물차 가드레일을 추돌하면서 파손된 콘크리트 파편이 고속도로 1,2,3,4차로에 날아가면서 사고 구간을 지나던 차량 9대가 크고작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극심한 정체로 사고를 정리중이던 후미에서 승용차와 SUV 차량이 추돌하는 2차 사고가 또, 발생해 작업자들이 대피하는 소동을 벌였다.

▲ 【충북·세종=청주일보】청주상주간 청주분기점 도로와 맞물리는 곳으로 부산방향 사고현장에 화물차 바퀴축이 널려 있다 <사진=송영훈 기자>


고속도로 2차 사고는 사고 정리를 하는 고속도로 순찰대원들이나 도로공사 직원, 렉카 관계자들이 순직하는 일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사고현장 수습관계자들이 이런 위험성으로 작업을 꺼리거나 회피하는 일이 발생해 이에 대한 대비책 마련이 시급한 사항이다.

특히, 사고현장에서 안전을 위해 사고차량을 정리해야할 고속도로순찰대의 사고 차량 이동 명령에 보험회사 직원이 오기전에 차량을 이동 할 수 없다고 버티는 운전자들이 있어 관계자들이 2차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돼 이에 대한 법제화가 필요 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최근 남이 분기점 죽암 휴게소에서도 차량 사고를 정리하던 한국도로공사 차량을 화물차가 추돌해 폐차되는 등 전국 고속도로 사고 현장이 2차사고 위험에 항상 노출돼 있다.

▲ 【충북·세종=청주일보】청주상주간 청주분기점 고속도로 25톤 화물차가 추돌하면서 파손된 경부고속도로 콘크리트 가드레일<사진=송영훈 기자>


이날 사고현장을 고속도로 순찰대와 한국도로공사는 부산방면 4차로를 전면 통제하고 25톤 화물차가 가드레일을 추돌하며 날라간 파손된 콘크리트 구조물을 우선 정리해 극심한 정체를 빚은 4차선 중 1차로를 소통시켰다.

이날 사고로 고속도로와 화물차가 추락한 석실 척산간 국도에서 동시에 사고 수습 작업이 이뤄졌으며 추락한 화물차가 초기에 화재가 발생했다.

▲ 【충북·세종=청주일보】청주상주간 청주분기점 고속도로 사고수습현장에서 2차사고로 대파된 차량 <사진=송영훈 기자>


화재는 충북소방본부 대원들에 위해 조기 진압됐으며 사고로 부상당한 화물차 운전자 김모씨는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돼 충대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겨우고소도로 청주상주간 청주분기점 부산방향 25톤 화물차 국도로 추락 경찰은 화물차 운전자 부상 치료 이후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정수 기자 pork5469@daum.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