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제세 의원, 오송 첨단동물모델평가동 건립된다.

기사승인 2019.09.11  15:57:22

공유
default_news_ad1

- 첨단 바이오의약품 개발 가속화로 제약강국 진입 가능

   
▲ 【충북·세종=청주일보】 오제세 의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첨단 바이오 의약품 개발로 제약강국 진입 기반 마련을 위한 오송 첨단동물모델평가동이 건립된다.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청주시서원구)은 11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 첨단동물모델평가동 건립사업 공모 결과 대구와의 유치경쟁에서 이겨 올부터 2020년까지 156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설에는 대형 무균 클린 부스, 생물안전 등급시설, 청정사육실이 들어선다.

첨단동물모델평가동은 세계적 추세인 ‘맞춤형 의료’를 위한 첨단동물모델(인간화마우스 : 실험용 쥐의 면역생태를 제로화한 뒤 인간의 줄기세포나 조직을 이식해 인간의 생체기능을 갖게 하는 것)을 활용한 항암제 간질환 치료제 등 환자맞춤형 의약품 연구개발과 함께 감염병 예방을 위한 특화된 전임 평가지원 시설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 시설이 완공되면 고부가가치 기술집약적 첨단동물모델 확보로 바이오의약픔 연구개발 지원 및 신약개발 지원체계 고도화가 기대된다.

그동안 해외에 의뢰했던 임상시험을 국내에서 수행해 개발기간 빛 비용이 단축되며 미개발 법정 감염병 치료제 개발 활성화 및 감염병 에방을 통한 사회적 비용 2조원의 절감효과가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오의원은 “세계적인 임상 선도그룹 진입과 제약강국의 진입기반이 마련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고부가가치 첨단 의약품개발이 가속화돼 미래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활성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