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충북지역 경제성장률 고공행진

기사승인 2019.09.11  07:19:32

공유
default_news_ad1

- 통계청, 세종시 분리와 기준년도 변경(2010⇢2015) 확정발표

【충북·세종=청주일보】김정수 기자 = 통계청은 지난 5일 기준년도 변경(2010년 ⇢ 2015년), 세종시 신규 편재(16개 시·도 ⇢ 17개 시·도) 등을 반영해 지역소득통계를 확정 발표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7년도 충북지역 GRDP는 65.3조원(명목)으로 개편 전 61.3조원보다 약 4조원 증가했다.

이번 발표는 세종시를 분리해 처음 반영한 것으로 세종시에 편입된 부강면 지역 GRDP 약 1조원이 빠져나갔음에도 불구하고 개편 전보다 상승하는 등 충북경제가 성장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GRDP 규모는 전국 10위, 1인당 GRDP는 지난해 보다 한 계단 상승한 전국 6위를 차지했다.

2017년 충북 경제성장률은 6.12%(전국 3.11%)로 경기도 6.59% 다음으로 전국 2위를 차지했고, 2015년 6.97%(전국3위) ⇢ 2016년 5.78%(전국2위)에 이어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2017년 충북 GRDP 지출요소별 구조는 민간 38.2%, 정부 18.7%, 기업 40.7%, 순이출 2.4%로 기업투자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2013년도 대비 기업투자 증가율이 가장 큰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는 충북경제 성장에 기업투자가 가장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경제활동별 구조는 제조업 비중이 43.8%로 가장 높으며, 화학제품과 전기·전자 제조업에서 가장 두드러진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충북도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결과로 2018년 충북지역 제조업체 수는 2010년도 대비 2,996개 업체가 증가(증가율 42.6%)했다.

이번 지역내총생산(GRDP) 확정발표에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 GRDP 일부가 세종시에 편입되었지만 높은 경제성장에 따라 경제비중은 크게 변동이 없다”며, “올해 12월에 발표될 2018년 지역내총생산(GRDP)은 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밝혔다.

김정수 기자 pork5469@daum.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