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외국인 계절근로자, 농촌인력난 해결 톡톡

기사승인 2019.08.13  11:13:22

공유
default_news_ad1

- 결혼이민 여성 가족 초대, 제천 머물며 농촌일손 지원

   
▲ 【충북·세종=청주일보】 제천시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참여 외국인 출국 기념사진. <사진=제천시 제공> 박창서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 박창서 기자 = 충북 제천시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외국인 46명이 지난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고국으로 돌아갔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은 영농작업이 집중되는 시기에 법무부의 심의를 거쳐 일정기간(최장 180일) 외국인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

지난 90일간 제천을 머물렀던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은 담배, 오이, 고추 등 농작물 수확작업에 구슬땀을 흘리며 지역 농가의 인력부족 문제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제천시는 지난 해 부터 관내거주 결혼이민 여성의 본국 가족이 단기 취업비자(90일 이내)를 발급받아 관내 농가에 고용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한 외국인 C(41세)는 "폭염 속에 몸은 많이 힘들었지만, 일손이 부족한 농촌 어르신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보람이 컸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찾아와 일손을 보태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 처음 사업에 참여한 농가주는 "90일 간 같이 일하면서 정이 많이 들어 함께 일했던 분을 꼭 다시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B(38세)는 "그분과 함께 다시 일할 수 있다면 언제든지 불러 달라"며 화답했다

한편, 하반기 근로예정인 외국인 근로자 23명은 오는 19일 입국해 제천지역 17개 농가에서 농작물 수확을 도울 예정이다.

박창서 elccid1@gmail.com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