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선배 의장 등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아베정부 경제보복 강력 규탄

기사승인 2019.08.13  07:13:11

공유
default_news_ad1

- 12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대회 열어 경제침략 철회 요구

   
▲ 【충북·세종=청주일보】일본대사관 앞에서 규탄대회 열어 경제침략 철회 요구<사진=충북도의회 제공>김정수 기자
【충북·세종=청주일보】김정수 기자 = 장선배 의장을 비롯한 전국시도의회의장단은 12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소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정부 내정간섭과 경제침략 행위를 강력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갖고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전국 17개 시도의회의장단 등 50명 광역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등 일련의 경제적 조치들이 일본 아베정부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 없는 경제침략 행위라고 강조했다.

또한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은 국제분업 기초위에 형성된 국제자유무역 질서 근간을 흔드는 행위로 사실상 경제를 무기로 한 침략행위라고 분개했다.

의장단은 또 아베정부가 경제보복이 아니라고 변명하고 있으나 각종 자료를 통해 허구임이 드러났다며 일본이 우위에 있는 소재산업을 이용해 우리나라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가함이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시도의회의장단은 광역 시·도의회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산업현장 애로사항을 듣고 집행기구와 협력해 지방자치단체 예산을 우선 지원하는 등 피해기업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전국시도교육청과 협력을 통해 역사·인권·평화와 관련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관련 교육을 강화하는데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장선배 의장은 “이번 조치는 정치문제를 통상문제로 연계한 부당한 조치로 즉각 멈춰야 한다”며 “한-일 양국 우호관계 회복과 평화적 해결을 위해 하루속히 대화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충북도의회는 지난 2일 일본 수출규제와 경제보복의 부당함을 알리고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에 이어 지난 6일 일본경제 보복을 강력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한바 있다.

김정수 기자 pork5469@daum.net

<저작권자 © 청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5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